(밝혀진 것만 205회) '명품 밀수' 한진 이명희·조현아 모녀 집행유예(종합)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밝혀진 것만 205회) '명품 밀수' 한진 이명희·조현아 모녀 집행유예(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0건

본문

'명품 밀수' 한진 이명희·조현아 모녀 집행유예(종합)

김민수 입력 2019.06.13. 10:44 수정 2019.06.13. 11:12
재판부 "실형 선고할 만큼 사건 중하지 않아"


【인천=뉴시스】이영환 기자 = 국적기를 이용해 해외 명품 등을 몰래 들여온 혐의로 기소된 이명희(왼쪽)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3일 오전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이날 재판부는 이 전 이사장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과 벌금 70만원을 선고하고 3700만원 추징, 조 전 부사장에 대해 징역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4백 80만원을 선고하고, 6천 3백여 만원의 추징을 명령했다. [email protected]


【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해외에서 구입한 물품을 밀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70)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6단독(오창훈 판사)는 13일 오전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관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이사장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700만원, 추징금 3700만원을 선고했다. 조 전 부사장에게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480만원, 추징금 6300만원을 선고했다. 또 이들은 각각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받았다.

오 판사는 "이들은 대기업 회장의 가족이라는 점을 이용해 개인의 이익을 취한 점과 범행내용 횟수가 많은 점 등은 그 죄질이 가볍지 아니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오 판사는 "피고인들이 밀수한 물품은 82.8%는 50만원 미만이며, 대부분 의류, 화장품, 주방용품, 등 일상생활 용품이다. 이들의 사회적 지위를 고려하지 않고 사건으로만 봤을 경우, 이 범행은 실형을 선고할 정도로 중하지 않다"고 말했다.


...............................


http://news.v.daum.net/v/20190613104439519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1,030건 10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0895 1111

no_profile 가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9일

20894 속보) 코로나 전파 목보다 코로 전파가능성 높다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93 애드 애스트라를 극장가서 보고온 사람으로써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92 1994년 여름아 게 섰거라!!! 2018년 여름 날씨 근황   …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91 1월 말 기사 우한 입국 대구시민 연락두절.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90 엄마한테 들킨 워마드   글쓴이 : 니조랄x …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89 엔비디아, 노이즈가 심한 사진 복원하는 인공지능 기술 공개.gif   …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88 한때 잘나갔던 스베누 사장 근황   글쓴이 : 마춤법파괘자…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87 대구서 예배 본 신천지 신도들..전국으로 흩어졌다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86 미래일기를 봤습니다(스포o)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85 다솜, 잘록 허리에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84 코로나19사태 팩트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8일

20883 공포의 몬스터 클럽 The Monster Club 1981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7일

20882 러블리즈 명은 인스타 영상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7일

20881 대구시장 "지역 확진자 50명 증가…총 84명 발생"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월 17일

게시물 검색

 


한국연예인봉사회    관리자   master@allshow.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