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에 매장 발길 '뚝'...배달 주문 '급증'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코로나 사태에 매장 발길 '뚝'...배달 주문 '급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0건

본문

 


코로나 사태에 매장 발길 '뚝'...배달 주문 '급증' / YTN

https://youtu.be/vhobECHypgE


감염 우려 확산에 온라인 배달 주문 급증세

쿠팡 한때 전산장애…생필품 물량 확보에 비상


[앵커]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방문했던 대형 마트가 잇따라 폐쇄되면서 가뜩이나 줄어들던 소비자들의 발길이 아예 뚝 끊겼습니다.


외출 자체를 꺼리는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반대로 생필품이나 먹거리 배달 주문은 큰 폭으로 껑충 뛰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형 쇼핑몰 입구가 철문으로 굳게 잠겼습니다.


이곳 직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오면서, 사흘 동안 임시 휴업에 들어간 겁니다.


이처럼 공공장소를 중심으로 감염 공포가 확산하면서, 다른 대형 마트 매장에도 손님을 찾아보기 쉽지 않습니다.


대신 온라인 주문이 급증했습니다.


직원들은 매장 곳곳을 분주하게 움직이며 물건을 담고, 건물 뒤편에선 쉴 새 없이 배달 차량이 오갑니다.


실제로 이 업체는 이번 달 들어 배달량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설 연휴가 있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매출이 127%나 성장했습니다.


[이병천 / 홈플러스 이커머스 섹션 매니저 : 최근 '언택트' 소비량 증가로 온라인 배송이 두 배 이상 증가하여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을 위해서 배송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농산물이라던가 아니면 식료품, 마스크, 손 소독제 이런 주문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상태입니다.]


한 동네 편의점의 경우 배달 건수가 평소보다 70% 가까이 늘었습니다.


집에서 가까운 편의점 방문도 이제는 배달로 해결하는 추세입니다.


젊은 층 위주로 도시락, 생수 등 간단한 먹거리를 주문해 끼니를 때우는 경우가 늘었습니다.


[권경환 / CU 편의점 점장 : 도시락이나 생활용품 등이 점심 시간을 위주로 이용되면서 식사 대용으로 고객님이 직접 매장을 방문하시는 것보다 요기요(배달) 시스템 이용률이 확실히 늘었다는 걸 체감하고 있습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대표적인 온라인 쇼핑 업체인 쿠팡은 지역 주문량이 최대 4배 폭증하며 한때 전산장애를 겪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생필품 재고 물량과 배송 인력까지 부족해지면서 배송 망 유지를 위한 비상체제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업계는 코로나 사태가 전국으로 퍼져나가면서 배달 주문의 급격한 증가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1,266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1266 [펌]문신 공무원 징계.jpg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11일

21265 아이린 참이슬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11일

21264 헤어밴드 잘 어울리는 아이린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11일

21263 감사한 마음은 우리를 행복하게 한다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11일

21262 조희지& 광배& 오리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10일

21261 깜짝 놀라는 햄찌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10일

21260 정보) 뚜벅이들이 알아 둬야할것 (차얻어타는 뚜벅이 필독)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9일

21259 유승호와 조보아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9일

21258 기성용 안타깝네요... 대충 내용 정리해서 올립니다...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9일

21257 욕조에서 여자친구랑...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8일

21256 2020 국대 새 엠블렘과 유니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8일

21255 역대 K-POP 가수 투어 규모 탑10.JPG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8일

21254 강원FC 발렌티노스의 진심 "K리그는 꽤 저평가받고 있다"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8일

21253 차와 부딪힌 뒤 감쪽같이 사라진 아이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8일

21252 허영지 / 허송연

no_profile 대니열1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월 08일

게시물 검색

 


한국연예인봉사회    관리자   master@allshow.co.kr